본문바로가기



"세상을 바꾸는 것은 사람이고,
사람을 바꾸는 것은 교육이다."

“Changing the world is a human being,
Changing people is an education.”


최근소식

VOL.12월호 이달의 인터뷰 : 한국청소년재단 이계림 이사 테이블
제목 VOL.12월호 이달의 인터뷰 : 한국청소년재단 이계림 이사
작성일 2023-11-27 21:25:12 조회 340

[VOL. 12월호]

"이달의 인터뷰: 한국청소년재단 이계림 이사"

 

청소년들을 위한 선한 마음이

더 큰 나눔의 바람이 되어

전해지길 희망합니다.

 


KakaoTalk_20231121_105325877_24.jpg

Q. 이계림 이사님, 안녕하세요!

한국청소년재단 뉴스레터의 대미를 장식할

12월호의 이달의 인물로 모셨습니다.

구독자분들께 소개 부탁드립니다!

 

안녕하세요! 한국청소년재단 뉴스레터 구독자 분들께

이렇게 글로나마 인사드릴 수 있음을

무척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.

 

한국청소년재단 이사직을 맡고 있으면서

문화분야 관련 중소기업을 경영하고 있는

기업인 이계림 입니다.


-

 

Q. 네, 소개 감사드립니다! 이사님께서는

무려 13년 동안 한국청소년재단에 

지속적인 관심을 보내주고 계신데요!

재단과의 처음 인연이 궁금합니다.

 

KakaoTalk_20231121_105325877_05.jpg


약 14년간 문화분야 관련된 활동을 하면서

뮤지션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습니다. 

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한 방송인께서 

한국청소년재단 황인국 전이사장님을 소개해주시면서

재단과의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. 

그때부터 지금까지 재단의 13년을 함께 지켜보면서 

한국청소년재단의 발전을 함께했습니다.

앞으로도 건전한 인연이 계속 될 듯 합니다. 

-

 

Q. 특히 후원을 오랫동안 지속한다는 것은

매우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.

가장 큰 원동력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.


KakaoTalk_20231121_105325877_09.jpg


"청소년을 보살피는 모든 일에 일조한다는 것"

 

어떻게 보면 지속적인 후원,

곧 나눔은 개인의 만족에서 시작할텐데요.

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기쁨을 느낄 수 있다는 데서

후원은 의미가 있습니다.

 

특히 '청소년'들에게 이 나눔이 

훨씬 큰 의미로 쓰일 수 있다는 점에서 

한국청소년재단에 후원하며 

느끼는 기쁨이 참 큽니다.

 

우리가 모르는 순간에도 주변의 관심을

받지 못하는 청소년들이 매우 많습니다.

이들은 모두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입니다.

이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움의 손길을 

건넬 수 있다는 것이 저를 계속 

움직이게 합니다.

 

한국청소년재단이 국가를 대신하여

청소년들을 보살피고, 성과를 내는 모습을 

지켜봐왔습니다. 이런 모습이 늘 감사하고,

미력하게나마 지원을 이어가게되는

원동력을 주는 것 같습니다.


-

 

Q. 지금 말씀주신 것처럼

한국청소년재단의 든든한 멘토로 

많은 청소년들에게 의미있는 활동의 기회를

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후원을 통해

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계십니다.   

이사님과 함께하고 있는 한국청소년재단! 

만들고 싶은 변화또는 바람이 있으신가요?

 

KakaoTalk_20231121_105325877_12.jpg

 

    당분간 국내외 불황이 지속될듯 합니다.

그럴수록 사회 전반적으로

도움의 손길이 많이 필요합니다.

한국청소년재단이 한결같은 발걸음으로

나아간다면 그 이상 바랄게 있을까요?

 

물론, 이 발걸음이 더욱 힘을 얻도록

보다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신다면

갈수록 추워지는 세상의 온도가

1도씩 올라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. 

 

여러분들과 함께하는 나눔의 기쁨이

많은 청소년들에게 '추억'과 

'꿈'으로 전파될 것입니다.

 

 -

 

Q. 마지막으로한국청소년재단을 

한마디로 정의한다면 

무엇일까요?

 

"한국청소년재단은 '정의正義'다"

 

한국청소년재단은 한마디로 '정의'라고 말하고 싶습니다.

사회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참 많은 요소가 필요합니다.

그 중 우리가 특히 갈망하고 있는 요소가 있다면

바로 '의'가 아닐까 싶습니다.

 

정의가 올곧게 섰을 때 우리는 어디로

나아가야 할 지 알게됩니다.

청소년들을 올바르게 나아가게 하고,

당당하게 만들어주는 '정의'를 추구하고 있는 

한국청소년재단!

 

그 길에 앞으로도 동행하겠습니다.

감사합니다.

 

-

 

 

 


문의하기


메뉴 및 하단 정보 건너뛰고 페이지 맨 위로 이동

Top